판교 시간이 멈춘 마을 ‘현암·장미갤러리’

경제충남 승인 2022.06.20 11:01 의견 0


서천군이 20일부터 판교면 현암리 옛 촌닭집 일원에서 ‘판교 시간이 멈춘 마을, 공간과 사람 기획전시전’을 연다고 밝혔다.

판교 시간이 멈춘 마을로 알려진 현암리는 지난해 근대건축물 7개 동을 포함해 마을 일원이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되는 등 근현대기 농촌 지역의 역사적 흐름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공간이다.

장미사진관과 삼화정미소, 판교극장 등 이색적인 근대건축물이 잘 보존되어 있어 지역의 새로운 문화·관광 거점으로 재조명받고 있다.

이번에 오픈하는 판교 현암갤러리(촌닭집)에는 ‘공간’을 주제로 장미사진관, 삼화정미소, 판교극장 등 판교 시간이 멈춘 마을 근대건축물과 현암바위, 우시장, 거주민 인터뷰 등 판교 마을의 근현대 역사 아카이브 기록전이 열린다.

장미갤러리(동일주조장 맞은 편)에는 ‘사람’을 테마로 지역의 쇠퇴에도 마을을 떠나지 않고 묵묵히 판교 마을을 지켜온 지역 주민과 상인, 농민, 학생, 종교인 등 대표 판교인 33명의 사진전이 열린다.

전시 공간은 자연 채광이 들어오는 공간의 특성을 최대한 살리며, 방문객에게 아기자기하고 소소한 감동을 전할 수 있도록 소규모로 조성된다.

이온숙 관광축제과장은 “판교 마을 기획전시전을 통해 판교를 지켜온 주민들에게 자긍심을 안겨드리고, 방문객들에게는 판교의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다”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판교의 매력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천군은 문화체육관광부 폐산업시설 문화재생 사업으로 판교 현암리 근대건축물 5개동을 리모델링하여 문화?예술 기능을 도입하는 ‘판교 시간이 멈춘 마을 조성 사업’을 2023년까지 4년간 추진하고 있으며, 판교 마을 기획전시전은 리모델링 공사가 시작되기 전 주민과 방문객을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저작권자 ⓒ 경제충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