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유류피해극복기념관 ‘명예의 전당’ 운영

"숨은 자원봉사자를 찾습니다"

경제충남 승인 2022.08.24 07:58 의견 0


태안군이 지난 2007년 기름유출 사고 당시 방제작업에 참여한 자원봉사자들을 잊지 않기 위해 유류피해극복기념관 내에 디지털 기념비인 ‘명예의 전당’을 운영하고 있다며 당시 참여자들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명예의 전당’은 소원면 만리포에 위치한 유류피해극복기념관 내 로비에 설치된 자원봉사자 명단 탑재 시스템으로, 사고 당시 방제에 동참한 자원봉사자 목록을 데이터베이스화했다.

군은 사고 당시 태안군에 큰 도움을 준 123만 자원봉사자들의 노고를 기억하고 자원봉사자들에 자긍심을 심어주기 위해 사고 10년 만인 2017년 명예의 전당 문을 열었으나, 이달 현재 35만여 명이 등록해 사고 당시 인원에 크게 못 미치는 상황이다.

사고 당시 자원봉사에 참여했던 국민은 태안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을 방문해 신청서 및 증빙자료를 제출하거나 이메일(lus0712@korea.kr) 또는 우편(태안군 소원면 천리포1길 120 유류피해기념관)으로 명예의 전당 등록을 신청할 수 있다.

증빙자료는 현장 사진이나 봉사 신청서, 자원봉사센터 등 기관의 인증, 자원봉사자 인증표, 방제물품 기증 관련 서류 등이며, 군은 신분 확인 및 증빙자료 검토를 거쳐 분기마다 명예의 전당 DB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또한, 관내·외 기관 및 단체 등에 협조를 구해 누락된 자원봉사자의 명단을 지속 추가하는 한편, 기존 성명 외에 ‘연락처’, ‘봉사기간’, ‘봉사지역’, ‘봉사사진’ 등의 자료를 함께 첨부해 자료의 깊이를 더한다는 방침이다.

사고 당시의 방제활동 및 자원봉사 관련 자료 등을 추가로 확보해 기념관 운영에 활용하고, 충남도에서 신청한 ‘태안 유류피해 극복과정’의 유네스코 세계기록 유산 등재에 대한 추가 자료로도 사용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명예의 전당을 통해 유류유출사고 당시 방제에 참여한 자원봉사자들이 다시 한 번 태안을 찾아 자신의 자취를 찾아보고 당시의 열정을 다시금 되돌아 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최대한 많은 인원이 등록될 수 있도록 기관 간 협조 및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제충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