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경제·일자리 살리는 에너지 전환 실현” 강조

“2045년까지 30조 투자 재생에너지 50%로 늘리고 ‘탄소 센터’ 설립”

경제충남 승인 2022.09.08 08:54 의견 0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경제와 일자리를 함께 살리는 에너지 전환 정책 추진 의지를 밝혔다.

세계 ‘푸른하늘의 날’인 7일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개최한 ‘기후위기 선제 대응 탄소중립&탈석탄 2022 국제 컨퍼런스’를 통해서다.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탈석탄 실천 선도 정책 모색을 위해 도가 마련한 이번 콘퍼런스에는 김태흠 지사, 필립 르포르 주한프랑스대사, 캐서린 스테워트 캐나다 기후변화대사, 프리얀타 위자야퉁가 ADB 그룹장, 매들린 픽업 RE100 임팩트 매니저, 릴리안 마차리아 녹색기후기금 포트폴리오 책임자 등 500여 명이 참가했다.

또 한화진 환경부 장관과 반기문 UN 전 사무총장, 알록 샤르마 COP26 의장, 일본 가바시마 이쿠오 구마모토현지사와 아라이 쇼고 나라현지사, 중국 왕둥펑 허베이성장 등은 온라인이나 영상으로 참여했다.

행사는 기조연설, 사례 발표, 탈석탄 동맹 신규 회원 가입 발표 퍼포먼스 등 개막식과 탄소중립 세션으로 나눠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충남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국내 총량의 22%인 1억 5400만 톤이며, 이 중 65%는 에너지 산업 분야에서 나오고 있다”라며 “충남이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가장 빠른 방법이자 유일한 방법은 바로 에너지 전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천연가스, 석유 등 화석연료에서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다”라며 “에너지 전환이 환경에서 안보와 경제 문제로까지 확장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석탄화력발전소 29기가 대량의 온실가스를 내뿜고 있는 충남은 단계적으로 석탄발전을 깨끗하고 안전한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에너지 전환 전략을 펴겠다”라고 밝혔다.

2045년까지 30조 원을 투자해 △태안 전국 최대 1.86기가와트급 해상풍력단지 조성 △보령 1기가와트급 해상풍력단지 조성 △태안 안면도 307메가와트급 태양광 발전단지 건설 △기존 석탄화력발전 LNG발전 및 수소&암모니아 혼소발전 전환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석탄발전 비중을 낮추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현재 10%에서 50%로 5배 가까이 상향한다.

탄소배출을 줄이고 친환경으로 바꾸는 산업구조 전환 전략도 편다.

김 지사는 “충남은 제조업 비중이 높고, 철강과 석유화학 등 화석연료 의존도가 큰 산업 구조를 갖고 있다”라며 “2030년까지 5조 원을 투자해 제조업을 고도화하고 수소 등 미래산업을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제조업 분야에서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저장하고, 이를 고부가가치 소재나 제품으로 바꿀 수 있도록 ‘CCU(Carbon Capture, Utilization) 연구개발&실증센터’를 설립한다.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2025년까지 세계 최대 블루수소 생산 플랜트를 구축하고, 수소에너지 융복합 산업벨트를 조성한다.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 과정에서 발생하는 기존 산업과 지역경제의 충격을 최소화하고, 일자리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정의로운 전환 전략도 펼치기로 했다.

김 지사는 “석탄화력발전소 단계적 폐쇄는 충남의 지역경제와 일자리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며 △석탄화력발전소 폐지 지역 내 LNG 냉열 활용 냉매 물류단지 등 대체 인프라 구축 △정부에 피해지역 재정 지원 특별법 제정과 정의로운 전환기금 1조 원 조성 요청 △블루수소 생산플랜트 사업 연계 중대형 수소전소 터빈 실증과제 지원 △석탄화력발전소 폐지 부지활용 탄소포집기술 연구단지 구축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대안 없는 탈석탄이 아닌, 피해 회복과 미래 도약의 탄소중립을 이끌 것”이라며 충남의 에너지&산업구조 전환과 정의로운 전환에 대해 관심을 갖고 힘과 지혜를 모아 달라고 덧붙였다.

개막식 기조연설은 캐서린 스테위트 캐나다 기후변화대사와 아루나바 고쉬 유엔사무총장실 기후환경 전문가가 ‘탈석탄과 지속가능발전’, ‘기후위기 시대와 우리’를 주제로 각각 진행했다.

사례 발표에서는 김철현 현대오일뱅크 중앙기술연구원장이 자사의 친환경 탄소중립 기술 개발을 소개했다.

탄소중립 세션은 에너지 전환 해법 찾기, 녹색 정책 전환 등 두 개 주제로 나눠 가졌다.

김주진 기후솔루션 대표가 좌장을 맡은 에너지 전환 해법 찾기 세션에서는 청정 에너지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 정책 및 규제 개혁을 논의했다.

토론자로는 김 지사가 직접 참여하고, 일본 가바시마 이쿠오 구마모토현지사와 무라이 히로시 일본 나라현 부지사, 동스당 중국 허베이성 에너지국 부국장 등이 온라인으로 참여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녹색 정책 전환 세션은 크리스토퍼 라도예프스키 탈석탄 동맹 환경외교 프로그램 고문이 좌장을 맡아 연구기관&기업&금융기관 참여와 지방정부로의 확장 방안 등을 모색했다.

한편 ‘탄소중립&탈석탄 국제 컨퍼런스’는 도가 2017년부터 개최해 온 대한민국 지방정부 대표 기후환경 국제회의로, 국내외 지방정부와 전문가, 시민사회단체와 주요 정책을 논의하고, 새로운 정책을 도입하는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 경제충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